Texas A&M-Commerce 텍사스주립대 2021학년도 음악대학 신입생 선발 오디션 진행

대학원서 지원 시기가 다가왔다. 수험생들로 하여금 장래를 위한 신중한 선택이 요구되는 가운데, 국내 음악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은 전통적으로 서울대, 한예종, 연세대 등을 비롯하여 서울 소재 음대 진학을 희망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음대 입시 경쟁률이 매우 치열하며, 졸업 후 진로도 불투명한 실정이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최근 국내 음대 입시의 대안으로 가성비 높은 텍사스 주립대 음대(Texas A&M University-Commerce)가 새로운 선택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미국 텍사스주립대 음대는 성악, 피아노를 비롯하여 플루트, 클라리넷, Oboe, Bassoon, Saxophone, Trumpet, Horn, Trombone, Tuba, Euphonium, Percussion, Guitar 등 공연(Performance)을 바탕으로 다양한 실기 위주의 전공들이 있다. 특히, 교육학 분야는 텍사스 내에서 College Database 랭킹 1위로 선정될 만큼 인정받고 있는데, 음악교육(Music Education) 전공은 향후 미국 음악교사 자격증 취득을 목표로 하는 한국 학생들로부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해당 학교는 총 46명의 교수진과 300여 명의 학생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최근엔 약 300억 달러의 투자로 600석 규모의 콘서트 홀과 75석 규모 리사이틀 홀, 28 개 연습실, 5개 리허설 홀 등 최신 시설을 기반으로 오직 연습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미국 텍사스주립대는 학비 외 기숙사비, 식비, 보험료 등을 포함한 연간 총 3,000만원 대의 비용으로 유학을 갈 수 있으며, 입학 기준 대비 졸업생 평판도가 미국 전체 랭킹 1% 이내의 명문 대학으로 손꼽힌다. 또한 오디션을 통해 장학생으로 선발되는 경우 $1,000 장학금 및 1년 1,400만원 정도의 추가 등록금 감면 혜택을 부여 받아 연간 약 2,000만원으로 매우 저렴하게 미국 음악학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음악유학을 가기 위해서는 토플 등 공인영어 성적, 고교 내신, 오디션 준비 등이 필요하다. 실기 연주는 하루 아침에 실력이 향상되지 않을뿐더러 평소 꾸준한 연습을 통해 별도의 준비가 필요하지 않지만, 토플을 비롯한 어학성적은 많은 학생들에게 추가적인 노력과 비용을 요구하는 실정이다.

다행히 텍사스주립대학교 음악학과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은 국내 텍사스주립대 한국교육원 ELITE Language Center를 통해 6개월 동안 영어 과정을 이수하면 토플을 면제 받을 수 있으며, 동시에 국내 대학교(학점은행제 포함)에서 심리학, 사회학, 경제학 등 학점인정 교양과목 이수를 할 수 있다. 또한 사전에 I-20(입학허가서)와 비자를 받고 출국하는 프로그램으로 현지 교수진의 지도 아래 공항 픽업, 오리엔테이션, 기숙사 입실, 수강신청 및 기본적인 학사지도, 생활지도, 편입지도, 취업지도를 받는다.

따라서 “국내 텍사스주립대 한국교육원에서 한 학기 동안 대학준비 과정을 이수하면 No 토플, No SAT, No 고교내신으로 미국 명문 텍사스주립대와 캘리포니아주립대의 여러 음악대학으로 편입이 가능하며, 이는 국내 학점을 인정받고 출발하는 매우 경제적인 미국 음대입시 프로그램”이다.

현재 텍사스주립대 한국교육원은 2021학년도 미국 텍사스주립대학 음악 신입생 선발 오디션이 진행 중이다. 수시모집은 2020년 12월 18일, 정시 1차와 2차 모집은 각각 2021년 1월 15일, 2021년 2월 19일까지 선발한다. 고등학교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 2년제 또는 4년제 국내외 대학생(학점은행제 학생 포함)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텍사스주립대 한국교육원 홈페이지에 신청서 작성 및 오디션 동영상 링크를 업로드 하면 된다.

글로벌 기업 선호도 1위, 취업 전망 1위 American Dream 텍사스 주

최근 국내 뉴스에 자주 등장하는 것은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에 있는 IT회사 포함하여 많은 캘리포니아 주 내 회사들이 과도한 세금 및 규제로 소득세가 없고 기업하기 최상의 환경을 가진 텍사스 주로 이전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2020년 12월 10일 동아일보 기사에 따르면 실리콘밸리포함 캘리포니아 주 내에 있는 기업들이 높은 세금과 과도한 규제를 피해 특히 텍사스 주로 떠나는 엑소더스 (대 탈출)가 시작이 되었다고 합니다.

예를 들면 미국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캘리포니아 주를 떠나 텍사스 주로 이사했다고 밝혔고 제2공장부지를 텍사스로 옮겼다고 합니다. 또한 IT 기업으로 꼽히는 HP, 빅데이터 분석회사 팰런티어 등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한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 기업들도 높은 세금과 과도한 규제를 피해 텍사스 주로 이전 또는 이전 중이라고 합니다.

텍사스 주는 미국 내에서 가장 큰 주이며 본 Texas A&M-Commerce 텍사스주립대학이 위치한 댈러스를 비롯하여 휴스턴, 오스틴, 샌안토니오가 미국 내에서 가장 성장률이 빠른 도시에 속합니다. 특히 댈러스는 캘리포니아 주 실리콘밸리 다음으로 전통적으로 IT기업이 많은 회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종업원만 240,000명인 세계적인 기업 AT&T, 삼성전자와 협력관계에 있는 반도체 회사인 Texas Instrument를 비롯하여 수 많은 IT회사가 있으며 7-Eleven, American Airline, Exxon Mobile, Pizza Hut 등 다양한 글로벌 회사들이 상주하고 있습니다.

2020년 12월 12일 발간된 한국경제에 따르면 바이든이 취임하는 내년 1월 20일 이후엔 일반인들도 어렵지 않게 코로나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코로나로 인한 최악의 경제 침체기를 지나 반등할 일만 남았다고 합니다.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IHS마킷, 옥스퍼드경제연구소(OEF) 등 경제 전망 기관들은 미국 경제가 올해 마이너스 기록을 딛고 내년에 3.1~3.8%로 고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그 중 미국에 가장 희망을 주는 주는 역시 바로 텍사스 주이며 텍사스 주는 인구성장률, 취업을 위한 타 주로부터 인구 유입률, 댈러스, 휴스턴, 오스틴 등 도시 경제성장률 등에서 Top을 달리고 있고 캘리포니아 주나 뉴욕 주와 비교도 안 되는 저렴한 주택 가격과 수준 높은 초중고 공립학교 및 텍사스 주립대학 등 교육 인프라가 미국 내와 전 세계에서 American Dream을 위하여 텍사스를 찾아 오고 있습니다.

<참고자료>

“캘리포니아, 세금이 왜 이래”… 머스크도 떠났다 (동아일보)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1210/104372297/1

대선 불복에 가려진 트럼프의 놀라운 경제 성적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international/article/202012117533i

학비와 학교수준 기준 랭킹 1% Texas A&M 텍사스주립대 토플면제 국제전형 진행

국내 대학입시에서 원하는 대학에 못 갈 경우 그 대안으로 텍사스주립대, 캘리포니아주립대, 뉴욕주립대 등 명문 미국 주립대학교 진학이 각광을 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미국 유학을 가는데 있어 고려할 사항은 유학비용, 토플 등 어학준비, SAT 및 고교내신 등 성적관리이다. 그 중 학부모님들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이 비용이 될 것이다. 예를 들면 미국 UCLA 캘리포니아주립대에 진학을 하려면 학비만 약 5,000만원이 넘고 기숙사비 및 생활비를 포함하면 7~8,000만원은 훌쩍 넘어간다. 예전에는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하버드, MIT, NYU 등 명문대학을 나오면 취업이 보장이 되고 많은 혜택이 있었지만 요즘은 명문대 졸업이 취업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최근 미국주립대로 유학을 가는데 유학 비용이 걱정되는 학생 및 학부모님들에게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 근교에 위치한 Texas A&M University-Commerce 텍사스주립대학교가 가성비 높은 미국주립대학교 대안이 되고 있다. 본 텍사스주립대는 학비, 기숙사비, 식비, 보험료 등을 포함한 1년 총 유학비용이 3,000만원대로 미국 내에서도 국제학생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며 학비와 학교수준 대비기준 전미 랭킹 1% 이내의 명문 미국주립대학교로서 가성비가 매우 높은 대학으로 손꼽을 수 있다.

미국주립대학교를 진학하기 위해서는 공인 영어성적인 토플 성적이 필요하며 미국 대학 유학을 준비하는 국내 많은 학생들이 토플 성적을 확보하기 위해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는 경우가 많다. 더구나 토플 점수가 있어도 미국대학에서 바로 수강 신청 후 강의를 듣기는 쉽지가 않다. 다행이 본 텍사스주립대는 서울 텍사스주립대 한국교육원 Texas ELITE Language Center에서 6개월 대학준비 영어과정을 이수하고 동시에 국내 대학교(학점은행제포함)에서 심리학, 경제학, 사회학, 매스커뮤니케이션 등 교양과목 총 12학점을 취득하는 조건으로 토플과 SAT를 면제받을 뿐만 아니라, 고교 내신이나 수능성적을 제출하지 않고 명문 미국주립대인 텍사스주립대로의 진학을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유학의 길을 제공한다. 따라서 국내에서 6개월간 미국대학으로 진학하기 전에 한 학기 동안 토플 및 SAT면제를 받고 동시에 학점 인정 교양학점을 취득하게 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매우 경제적인 프로그램이다.

본 텍사스주립대학이 가성비가 높은 또 다른 이유는 학생들이 희망을 하면 한국에서 전공 기초과목과 교양과목을 온라인 (비대면) 수업을 수강할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국내에서 온라인 수업을 수강하면 적어도 기숙사비, 식비, 건강보험료 등 절감이 가능하여 한 학기에 약 $10,000정도의 학비만 들어가 비용 부담 면에서 많은 도움을 받는다. 특히 매 학기 4회 등록금 할부도 가능하여 다소 적은 부담으로 미국 명문 주립대에서 학위 과정을 공부를 할 수 있다.

텍사스 주는 미국 내에서 가장 비즈니스를 하기 좋은 주이며 본 대학이 위치한 댈러스를 비롯하여 오스틴, 휴스턴은 미국 내에서 도시성장률이 가장 높은 Top10에 들어가는 도시들이다. 더구나 댈러스-포트워스 메트로폴리탄은 미국 내에서 4번째로 큰 인구 850만의 대도시이며 삼성전자, KOTRA, 현대해상, 도요타 등 글로벌회사들이 들어와 있으며, 세븐일레븐, JC Penney, Dr. Pepper, EXXOE Mobile 등 미국 내에서 대기업 본사가 가장 많은 도시들 중의 하나이다. 댈러스 내에 많은 글로벌 회사가 있어서 캘리포니아 주나 뉴욕 주 등 타 주에 비교하여 학생들은 본 텍사스주립대 졸업 후 댈러스 내에 있는 회사에서 인턴쉽 및 취업이 상대적으로 용이하다.

Texas A&M University-Commerce 텍사스주립대 한국교육원 ELITE Language Center는 2021년 1월에 시작하는 수시모집과 3월에 시작하는 정시모집을 진행 중에 있으며 고등학교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 2년제 또는 4년제 국내외 대학생(학점은행제 학생 포함)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서류심사(50%) + 심층 면접(50%)을 통해 선발된다.

기업유치를 위해 세제 감면 헤택이 가장 많고 소득세가 없는 부자 주 텍사스

글로벌 기업들이 텍사스로 기업을 옮기려는 이유는 첫째, 텍사스 주는 부자 주이다 보니 기업을 유치를 할 때 각종 세제 혜택을 주기 때문입니다.  최근 한국경제에서 “테슬라가 네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해 미국 증시의 대표 지수인 S&P500지수에 편입될 요건을 갖췄다. 테슬라는 또 세제 혜택을 약속한 텍사스 주에 북미2공장을 짓겠다고 밝혔다.”라고 보도가 되었습니다.

https://www.hankyung.com/international/article/2020072326571

 

둘째, 예를 들면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가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로 거주지를 옮긴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텍사스 주는 소득세가 없기 때문입니다.

http://m.yonhapnewstv.co.kr/news/MYH20201205003100038

따라서 텍사스 주는 부자 주이고 많은 기업들에게 세제 혜택을 주고 또한 소득세가 없기에 많은 기업인이 거주를 합니다.

그래서 회사가 많으니 당연히 인턴쉽이나 직장을 잡을 기회도 많습니다.